토저 박사는 다음과 같은 논평을 한 적이 있습니다.

‘오늘날 교회에서 성령님이 몸을 빼시면 우리들이 하는 일의 95퍼센트는 계속 될 것이고 아무도 무슨 변화가 생겼는지를 눈치 채지 못할 것이다. 그렇지만 신약 교회에서 성령을 제외시킨다면 그들이 한 일의 95퍼센트가 중단될 것이고 누구나 그 차이를 직감하였을 것이다.’

대단히 강력한 논조의 평이지만 사실이 그렇습니다. 오늘날의 교인들은 성령의 전략을 위원회로 대체시키고성령의 능력 앞에 프로그램을 먼저 내걸고 있습니다. 교회의 제직회나 기타 운영회의는 흔히 정중한 기도로 시작하여 경건한 축도로 끝맺습니다. 그런데 그 중간에 일어나는 일을 보면 매우 이중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습니다. 계획은 자기들 마음대로 세워놓고 가결한 후에 하나님께 축복을 해달라고 청합니다. 그렇지만 성령님이 투표 한번 하시지도 못하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성령님은 마치 자동차에 힘을 더 올리기 위해 새 부속을 하나 더 끼워 넣는 식의 편법으로 사용될 수 있는 엑스트라가 절대 아닙니다.

– 알란 레드파스 –
(예화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