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의 어떤 공장에서 지하교회 성도들이 기도회를 갖고 있을 때였습니다. 이들에게는 성경이나 찬송가가 없었으므로 종이쪽지에 성경 구절을 적어서 돌려가며 눈으로 읽고는 입만 벙긋벙긋 벌리며 찬송을 부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날은 노동당 반장이 뒤에 와서 서있는 것도 모르고 열심히 성경을 읽고 기도하며 소리 없는 찬송을 부르고 있는데 그 반장이 다가와 “동무들, 무엇하고 있는 거요?”하고 물었습니다.

그때 한 대담한 여공 성도가 “우리는 지금 독보회를 하고 있소. 동무도 같이 앉아서 안 하시려오?”라고 말했습니다. 영문도 모르고 그 반장은 한참 앉아 있다가 “동무들이나 많이 하소.” 하고는 가버렸습니다. 그 순간 이들은 그 반장의 눈을 어둡게 하여 그들을 지켜주신 하나님께 눈물로 감사했습니다. 그들은 때로는 눈을 뜨고 기도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이토록 생명을 걸고 드리는 성도들의 예배와 수천 명이 모였으나 마음은 세상에 가 있는 형식적인 예배가 있다면 하나님은 과연 어느 것을 기뻐 받으시겠습니까? 우리는 자유롭게 하나님을 경배하고 찬양하는데도 이를 소홀히 한다면 분명히 그때를 그리워하는 날이 올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