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메리카 멕시코 어떤 마을에 온천과 냉천이 옆에서 가지런히 솟아나는 신기한 곳이 있습니다. 한쪽에는 부글부글 끓는 온천이 땅에서 솟아오르고 그 옆에는 얼음물과 같이 차가운 냉천이 솟아오릅니다. 그러니까 그 동네 아낙네들은 빨래 광주리를 가지고 와서 온천에서 빨래를 삶고 냉천에서 헹구어 가지고 깨끗한 옷을 집으로 가져갑니다.

그 모습을 본 외국 관광객들이 안내하던 멕시코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이곳 부인들은 참 좋겠습니다.” “왜요?”, “찬물과 더운물을 마음대로 마냥 쓸 수 있으니까요. 이곳 사람들에게는 온천과 냉천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많겠군요?”. 그랬더니 멕시코 안내원의 대답이 “천만예요.”, “왜요?”, “이곳 아낙네들은 감사하기보다는 불평이 많습니다.”, “어떻게요?”, “더운물과 찬물이 땅에서 나는 것은 괜찮은데 빨래하기에 꼭 필요한 것이 나오지 않아서 불평이 많습니다.”, “그건 무엇입니까?” “비누가 나오지 않는다고 불평입니다.”

사람들의 마음은 이렇습니다. 죄인인 인간은 감사하기보다는 불평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우리의 마음속에 감사보다 불평이 더 있습니까? 죄가 가리어서 그렇습니다. 욕심이 많아서 그렇습니다. 회개하여야 할 것입니다. 믿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성령의 도우심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감사하는 훈련을 쌓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고 그의 자비를 기억하고 주신 복을 세어보면 감사가 생기게 됩니다.

(예화집에서)